상단여백
HOME 천지인 이슈 사회
올 韓성장률 전망 속속 1%대로…노무라·모건스탠리 “0% 성장도”블룸버그, 45개 해외기관 집계
편집국 | 승인 2020.02.25 05:39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이 2% 밑으로 추락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가까스로 성장률 2%에 턱걸이한 한국은 올해 2.3~2.4% 성장을 예측해왔다. 23일 블룸버그가 45개 해외 경제연구기관·투자은행 등에서 집계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에서 상당수 기관이 한국이 1%대 성장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말 ING그룹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2%로 제시했다가 불과 두 달 만에 1.7%로 낮췄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도 올해 한국 성장률을 2.2%로 내다봤다가 1.8%로 내렸다. 모건스탠리와 노무라증권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한국 올해 성장률이 0%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무라증권은 2.1% 성장세를 점쳤다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를 1.8%로 내렸다. 특히 코로나19로 중국이 봉쇄 조치를 6월 말까지 이어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한국의 성장률이 0.5%까지 추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도 기존 2.1% 성장률 전망을 거둬들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성장률이 0.4~1.3%로 하락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그동안 한국의 성장률이 2% 밑으로 떨어진 것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과 외환위기 국면이었던 1998년(-5.5%), 2차 오일쇼크가 있었던 1980년(-1.7%)뿐이다. 당장 코로나19 직격탄을 맞는 1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로 무너질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각 기관의 올해 1분기 한국 성장률 평균치는 1월 기준 0.4%(전기 대비)에서 이달에는 0.1%로 0.3%포인트나 떨어졌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1분기 성장률 전망 하락폭을 중국(0.5~1.0%포인트)보다 큰 0.8~1.1%포인트로 제시했다. 당초 모건스탠리의 1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1.4%였다. 노무라증권은 한국의 올 1분기 성장률이 최악의 경우 -2.9%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봤다. 이날 국회예산정책처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한국의 성장률이 최대 0.22%포인트 낮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매일경제 & mk.co.kr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hunji-in.inc President : Myung J Lee  |  Publisher : Youngseon Jeon  |  청소년보호책임자 : Myung J Lee
Tel : 213.500.2170 / 562.237.3298  |  E-mail : chunjiinla@gmail.com / jysusa@hamail.net
Copyright © 2020 천지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