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천지인 이슈 사회
강남서 미국 유학생 4명 무더기 ‘확진’'…17세 2명·19·20세 각 1명
편집국 | 승인 2020.03.26 11:14
24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4명이 나왔다. 모두 미국 유학생들이다.

25일 강남구에 따르면 미국 동부 보스턴 지역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수학중인 미국 유학생 4명이 강남구 집에 다니러 왔다가 이날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세 여성 2명과 19세 여성 1명, 20세 남성 1명이다.

보스턴 지역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유학생 2명은 친구사이로 학교 기숙사가 문을 닫으면서 뉴욕발 아시아나 0Z223편 같은 비행기를 타고 지난 17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각각 대치동과 압구정동 집에 머물러왔다.

이 중 대치동에 살고 있는 고교 유학생이 입국 다음날인 18일 오전부터 목이 칼칼하고 코가 막히면서 냄새를 못 맡고 맛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과 함께 37.4도의 미열이 났다. 언론보도를 보고 전날 오후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압구정동에 거주하는 다른 고교 유학생은 24일 오전부터 목이 칼칼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같은 비행기를 타고 온 친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전날 저녁 성모병원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또 보스턴 지역 대학교에 재학 중인 유학생은 학교 휴교령이 내려짐에 따라 지난 15일 오후 4시25분 뉴욕발 대한항공 KE082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역삼동 집에 머물러왔다.

20일 오후부터 근육통과 인후통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고 전날부터 기침과 가래 증상이 생겨 강남구보건소에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유학생은 기숙사가 폐쇄되면서 지난 16일 오후 4시30분 뉴욕발 대한항공 KE082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해 역삼동 집에 머물러 왔다.

21일 오전부터 기침과 가래, 콧물이 나고 근육통과 오한 등 몸살기운이 있어 전날 오후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유학생 4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끝내고 인천공항 검역소에 이들이 타고 온 비행편을 통보했다. 아울러 집과 이들의 동선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가족 등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 뉴스1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hunji-in.inc President : Myung J Lee  |  Publisher : Youngseon Jeon  |  청소년보호책임자 : Myung J Lee
Tel : 213.500.2170 / 562.237.3298  |  E-mail : chunjiinla@gmail.com / jysusa@hamail.net
Copyright © 2020 천지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