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천지인 이슈 사회
IAEA 전 사무차장 “北, 홍수로 방사능폐기물 저수지 범람 우려”하이노넨 전 사무차장, RFA 인터뷰에서 우려 제기
편집국 | 승인 2020.08.23 01:14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폭우로 인한 북한 내 홍수로 우라늄 광산·정련공장과 연결된 방사능 폐기물 저수지가 범람해 주변 지역에 방사능 오염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우려가 제기됐다.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변 핵시설은 홍수에 대비해서 만들어져 홍수가 나도 별다른 피해가 있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영변 핵시설보다 우라늄 광산과 우라늄 정련공장 쪽이 홍수로 인한 방사능 오염 피해를 줄까 더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라늄 광산 현장을 청소하거나 우라늄 광석을 용해할 때 물을 많이 사용하는데 이때 우라늄 광석에 있는 라듐이란 물질이 폐수에 섞여 저수지로 흘러갈 수 있다"라고 부연했다.

또 "이 라듐에서 라돈이라는 방사성 물질이 나와 방사능 폐기물이 있는 저수지가 홍수가 나면 범람해 방사능 폐기물들이 강으로 흘러 들어가고 이 강물이 식수로 활용될 수 있어 우려된다"라고 덧붙였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평산 우라늄 정련공장'을 예로 들며 "북한 평산에 있는 우라늄 정련공장을 찍은 위성사진을 보면 두 개의 저수지를 발견할 수 있다"면서 "두 개 중 정련공장에서 강을 건너 배관으로 연결된 이 저수지에 우라늄 광산과 정련공장에서 물에 섞여 나온 방사능 폐기물이 쌓여있을 수 있고, 지난 몇 주간 북한에 내린 폭우로 이 저수지가 범람했을 수 있다"라고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다만 정련공장은 괜찮을 것이라고 말하며 "우라늄 정련공장 자체는 홍수에 대비했을 것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수지가 문제가 될 수 있는데, 북한 당국이 홍수 때 이 저수지를 어떻게 관리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hunji-in.inc President : Myung J Lee  |  Publisher : Youngseon Jeon  |  청소년보호책임자 : Myung J Lee
Tel : 213.500.2170 / 562.237.3298  |  E-mail : chunjiinla@gmail.com / jysusa@hamail.net
Copyright © 2020 천지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