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천지인 이슈 사회
文사저 주민 잇단 반격…극우 텐트 철거에 스토킹 진정까지땅 소유자 통도사가 하북면사무소에 철거 요청
편집국 | 승인 2022.07.15 10:47
양산 평산마을.

극우 욕설 시위로 인해 장기간 피해를 받은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주민들이 반격에 나서고 있다.

15일 양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하북면사무소 직원 10여 명이 주민들과 통도사의 요청을 받아들여 문 전 대통령을 비방하며 1인 시위를 벌여온 A씨의 텐트를 철거했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두달 넘게 평산마을의 한 농로에 땅 소유자인 통도사 동의없이 무단으로 텐트를 설치해 생활하며 매일 문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 시위를 이어왔다.

마을주민들은 한달 전쯤부터 회의를 거쳐 A씨의 텐트가 있는 곳이 위급 상황 시 긴급도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해당 통도사에 조치를 요청했고, 통도사는 이에 하북면사무소에 텐트 철거를 요구했다.

하북면사무소는 통도사의 요구를 받아들여 전날 A씨 텐트를 치웠다.

 

주민들 반격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평산마을 주민 박모(46)씨는 지난 6일 평산마을에서 시위를 하는 극우 유튜브 운영자 김모 씨를 허위 사실 유포와 스토킹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처벌해 달라는 내용으로 양산경찰서에 진정서를 냈다.

박 씨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SNS에서 사저 앞 도예 가마에 장작을 보태고 가마 불에 돼지고기를 굽는다기에 막걸리 몇 병을 들고 가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했던 이웃이다.

박 씨는 문 전 대통령이 가마에 불 때는 사진을 올린 뒤부터 김 씨가 자신의 대한 명예훼손과 스토킹 등이 심해진 것 같다고 호소하며 진정을 냈다.

박 씨에 의해 김 씨는 경찰 조사 내용에 따라 명예훼손과 스토킹처벌법 위반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hunji-in.inc President : Myung J Lee  |  Publisher : Youngseon Jeon  |  청소년보호책임자 : Myung J Lee
Tel : 213.500.2170 / 562.237.3298  |  E-mail : chunjiinla@gmail.com / jysusa@hamail.net
Copyright © 2022 천지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